지구촌 농업, 농촌 현장 |

Archive by category "지구촌 농업, 농촌 현장"

독일, 유기농 양돈으로 새로운 시장수요 창출 – 에첼 농가(1)

프랑크푸르트 인근에서 유기농 곡물과 양돈을 생산하는 에첼(Etzel)씨는 1939년 2차 세계대전이 발발했을 때 태어났다. 지금도 어렸을 때 직접 보았던 풍경과 전쟁의 참상이 머릿속에 그려진다고 한다. 전쟁은 배고픔과 강제이주라는 결과를 낳았다. 당시 아버지는 말 두 마리를 소유하고 계셨는데 힘이 센 농작업용 말을 이용해 숲에서 나무를 베 시내에 장작을 팔아 생계를 유지했다고 한다. 어린 시절에 늘 배고픈 모습을 […]

Print Friendly, PDF & Email
Readmore

일본 아오모리현, ‘생산자의 신뢰를 파는 직매장’ – 남부정(5)

해를 거듭해 농사체험을 진행하다 보니 농업인들은 자연스럽게 소비자의 요구를 알게 되었다. 예로부터 수확 후 판매하지 못한 과일은 직접 가공품으로 만들었는데 판매할 곳이 마땅치 않았다. 직접 만든 가공품은 다양했지만 품질이 균일하지 않은 문제도 있었다. 남부정 농업인들은 다양한 가공제품 중 판매가 가능한 제품을 구별하기 시작했다. 남부정에서 가장 먼저 생긴 농산물 직판매장은 체리센터이다. 23년 전 여성농업인 101명이 주체가 […]

Print Friendly, PDF & Email
Readmore

일본 아오모리현, ’30년의 역사를 지닌 농사 체험’ – 남부정(4)

30년 전부터 시작한 농사체험은 남부정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사업 가운데 가장 오래된 역사를 지녔다. 옛날에는 아침 일찍 일어나 늦게까지 일을 하여 수확량이 매년 얼마나 늘어나는가가 농업의 성공 여부를 좌우했다. 현재는 수확량 보다 농산물의 품질이나 차별성을 중요시해 수확량 중심에서 부가가치 중심의 농업으로 전환 되고 있다. 일본에서는 사과하면 아오모리현이 떠오를 정도로 잘 알려져 있다. 과거에는 거래단가가 높아 수확량이 […]

Print Friendly, PDF & Email
Readmore

일본 아오모리현, ‘한 번 더 머무르고 싶은 곳’ – 남부정(3)

아오모리현 남부정에서 1박 2일 동안 짧은 홈스테이를 경험했다. 일반적으로 남부정 홈스테이는 2박 3일을 기본으로 하고 있지만, 방문객의 상황과 요구 등을 유연하게 수용하고 있었다. 4인1조로 홈스테이 농가를 배정 받은 후 집결지에서 호스트를 기다리고 있었다. 잠시 후 자그마한 체구의 60대 할머니가 커다란 봉고차를 끌고 나타났다. 815번째로 닷샤무라 홈스테이로 등록한 사사키 하루코씨로 자신이 살고 있는 일본 전통가옥으로 우리를 […]

Print Friendly, PDF & Email
Readmore

일본 아오모리현, 농사체험 중심 홈스테이 운영 – 남부정(2)

남부정에서 홈스테이를 시작한 것은 24년 전이다. 당시 농가 사람들은 외부에서 온 손님을 어떻게 대할지 몰라 무척 어려워했다. 도시에서 온 손님도 농가의 나이 많으신 어르신을 어려워하긴 마찬가지였다. 첫날은 서로 매우 긴장해서 한마디 말이 없었지만 2박 3일간 같이 체험하고 음식을 즐기다 보면 헤어질 때는 마치 한가족이었던 것처럼 끈끈한 정을 느낀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홈스테이는 2박 3일을 기본으로 하는데 […]

Print Friendly, PDF & Email
Readmore

일본 아오모리현, ‘마음 편히, 천천히, 한가롭게’ 남부정(1)

아오모리현 남부지역 남부정(南部町)에는 지역의 모든 것을 감싸 안은듯하여 아버지의 산이라 불리우는 나쿠이다케(名久井岳)라는 산이 있다. 산 아래는 생명의 원천이라는 의미에서 어머니의 강이라 불리우는 마베치(馬淵) 강이 흐른다. 이 산과 강은 한국어, 영어 등 다양한 언어로 제작된 홍보물에도 지역을 대표하는 상징으로 소개되고 있으며, 지역 주민들이 외부인에게 자랑하고 싶어 할 정도로 아름다운 경관을 지닌 곳이다. 아름다운 농촌경관과 지역의 과일과 […]

Print Friendly, PDF & Email
Readmore

일본 아오모리현, 여성 특유 부드러운 감성으로 성공한 아네코(AMEKKO)

2005년 설립된 유한회사 아네코(ANEKKO)는 출자자 13명 중 12명이 여성이다. ‘아네코’라는 이름은 아오모리현에서만 쓰는 사투리로 ‘여자’, ‘언니’, ‘소녀’라는 뜻을 갖고 있다. 아네코의 대표인 무라카미 미에코 씨에 따르면, 출자자 대부분이 여성이므로 ‘여성에 의해 운영되는 곳’이란 뜻으로 이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아네코는 2006년 국가의 지원금을 받아 농산물 직판매장과 지산지소 레스토랑을 개설했고 이어 같은 해 인근의 옥수수밭을 구매해 소비자에게 […]

Print Friendly, PDF & Email
Readmore

일본 아오모리현, 역사 깃든 농가정원이 그린투어리즘으로 재조명

일본 사과 생산량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아오모리현은 사과 뿐만 아니라 쌀 농사로 유명한 츠가루반도 평야지대가 있다. 이 지역의 농가들은 집에는 정원을, 산에는 과수원을 보유한 곳이 많다. 사과 농사를 짓는 분들은 전정과 전지 작업이 능숙해 직접 나무의 모양을 만들고 자르는 작업에도 익숙하다. 쌀과 사과농사를 주로 짓다보니 농번기가 정해져 있어 겨울이 되면 할 일이 줄어들어 옛날부터 정원수를 […]

Print Friendly, PDF & Email
Readmore

일본 아오모리현, 역사 깃든 관광자원으로 변신한 농가 창고

일본 아오모리현 츠가루 지역은 사과와 쌀이 유명하지만, 농가 창고와 농가 정원 또한 명성이 높다. 사과와 벼농사를 많이 해왔던 지역으로 농산물을 저장하기 위해 창고를 많이 지었는데 지금은 JA(농협)와 같은 협동조합이 잘 조직화되어 있어 수확한 사과와 벼는 개인의 창고를 이용하지 않고 조합의 창고를 이용하고 있다. 따라서 현재 농가 창고는 대부분 비어있거나 개인적인 용도로 이용되고 있다. 창고의 본래 […]

Print Friendly, PDF & Email
Readmore

벨기에, 꾸러미농장 우로보로스

프랑스에 아맙(AMAP)이 있다면 벨기에에는 GASAP(Groupe d'Achat Solidaire de l'Agriculture Paysanne : 농산물 연대 구매 그룹)이 있다. 벨기에 디컬리 (Dikkele) 마을에 소재한 우로보로스(Ourobouros) 농장은 GASAP 생산자 농가로 총 6~7ha의 경작지에 채소와 과일을 유기농 방식으로 재배하고 있다. 우로보로스 농장주 까럴 하우트몬트 (Karel Houdmont) 씨는 환경연구소에서 근무를 하다가 유기농작물재배에 관심을 두고 15년 전에 이곳에 정착했다. 2008년 브뤼셀 시장에서 […]

Print Friendly, PDF & Email
Readmore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