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농업교육제도(2), 조건 충족해야 농업 정착 가능 |

프랑스의 농업교육제도(2), 조건 충족해야 농업 정착 가능

프랑스에서 영농희망자가 농업에 정착하고자 할 때 몇 가지 조건이 있다. 첫째, 18세에서 39세로 나이가 제한된다, 둘째, 고등학교 졸업 자격이 있어야 하며, 셋째, 최소한의 농지를 확보해야 한다. 농지를 확보하게 하는 이유는 갖추고 출발하라는 뜻이다. 곡물 생산의 경우 최소 농지가 12ha인데 최소 면적은 연구 결과를 통해 나온 것으로 이 정도면 최저임금의 평균 3배까지 소득이 가능하다고 한다.

위 세 가지 조건 외에 영농희망자는 2명의 전문가와 면담을 한다. 이를 개별화된 농업전문인 양성 플랜(PPP: Plan de Professionnalisation Personnalisé)이라고 한다. 학력, 경험, 재정상태 파악과 생산, 가공, 유통, 노동법, 농업정보, 농기계, 경영다각화 등 다양한 주제로 면담한다. 면담 후 진단결과를 바탕으로 영농희망자의 특성에 맞는 보충교육을 요구한다. 예를 들어, 회계 능력이 부족하면 회계 교육을, 농기계 실습이 부족하면 농기계 실습보충교육을 요구하는데 농업환경, 시장 환경, 소비자 심리 등 다양한 분야의 보충교육이 이루어진다. 보충교육이 끝나면 향후 3년간 영농계획서를 작성한 후 보조금 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으며 제출된 서류는 위원회에서 검토한 후에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영농계획서를 통해 영농 정착자의 역량을 평가하는데 판매능력, 경영다각화와 혁신 능력, 정보 관리 능력, 생산관리 능력, 노동력 관리능력, 경영관리 능력, 단체 활동 능력, 공동구매 능력 등을 평가한다.

프랑스청년농업인연맹(JA)에 의하면 체계적인 영농정착 시스템으로 10년이 경과한 후에도 96%가 여전히 농업에 종사한다고 한다. 수공업 분야가 10년 경과 후 정착비율이 50%인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높은 비율이다. 농업회의소를 중심으로 지역의 농업고등학교와 농업 관련 단체가 교류 협력하고, 체계적으로 영농 정착을 지원하는 프랑스의 사례는 여러모로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정광용(지역아카데미 국제교류정보센터)

본 내용은 한국농어민신문에 제공된 기사입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ranslate »